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SCROLL TO TOP

병원 소식

세계적인 학술지 SCI(E)논문 등재와 매년 대학병원에서도 하기 힘든
의료인 대상으로 하는 공개수술시연(Live surgery)은
관절하면 한미병원을 찾는 이유입니다.

언론 보도

최고의 의료시스템과 최상의 서비스로 고객만족에 최선을 다합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9.7.14 매일신문기사.jpg

 

대구시 달서구 이곡동(성서지역)에 위치한 한미병원은 관절, 척추에 특화된 중점치료로 지난 10여 년간 지역민들의 성원을 받아 왔다.

특히 인공관절수술 및 관절경수술, 줄기세포수술 외에도 지난해부터 무릎·어깨·허리·발목 부위에 대한 비수술적인 통증치료에

중점을 두는 비수술 척추·관절센터를 확장 오픈했다.

 

최근에 무릎 관절염 치료로 각광을 받는 줄기세포치료는 자기 연골을 보존·재생하는치료법이다.

현재 성체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 즉 제대혈 줄기세포(카티스템)를 이용한 치료가 퇴행성관절염의 치료로 많이 시행되고 있다.

 

한미병원은 2011년 대구경북 최초로 줄기세포를 이용한 퇴행성 관절염 치료 결과를 학회에 발표하는 등 꾸준한 학회 활동과

임상 시술로 2019년 현재 3년째 대구경북 및 영남권에서 최다 줄기세포(카티스템) 시술병원으로 인정을 받고 있다.

 

기존의 줄기세포 시술과 달리 비절개 관절경으로 수술이 이루어지는데, 수술 중 감염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흉터에 대한 부담이 적다. 특히 관절경수술에 사용하는 이산화탄소(CO2) 가스가 산소 결핍 환경을 만들어 줄기세포 재생에 영향을

끼칠 수도 있어 순수 관절경적으로만 줄기세포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이러한 수술 술기는 많은 경험이 필요하며 절개 수술에 비해

재활이 빠르고 수술 후 회복이 빠를 뿐만 아니라 통증도 적기 때문에 환자들에게 많은 호응을 받고 있다.

 

젊은 환자에게서 발생한 무릎 관절염의 치료에는 자가골수 줄기세포 치료술 적용이 가능하다.

젊은 환자의 경우 자가치유 및 재생 능력이 있어 자가골수를 이용한 줄기세포(B-MAC)를 이용할 수 있는데,

이 시술도 수술 전 과정이 관절경으로 행해져 빠른 일상 복귀가 가능하다.

 

비맥(BMAC) 자가골수줄기세포치료는 골반뼈에서 골수를 뽑아 원심분리기에 넣어 고농축 줄기세포를 뽑은 다음

무릎에 구멍을 내고 관절내시경을 통해 무릎의 환부에 주입하는 시술이다. 주입한 골수 유래 성체줄기세포는

손상 부위로 스스로 이동해 손상된 세포와 같은 종류의 세포로 분화, 증식해 손상을 복구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하지만 심한 퇴행성관절염의 경우에는 인공관절수술이 필요하다. 인공관절수술 후에도 양반다리 등

무릎 관절 운동에 제한이 거의 없이 일상 생활이 가능하다.

 

또 한미병원은 서울 일부 병원에서 시행하던 무통증 인공관절치환술을 대구경북 최초로 도입했다.

손상 무릎의 대퇴 신경을 차단해 수술 직후 통증을 해결하고 무릎 관절 운동의 빠른 회복을 도와 환자들 사이에서 만족도가 높다.

 

특히 수술 환자가 늘면서 사후 관리가 중요한만큼 재활운동 지도를 위해 물리치료사가 직접 가정으로 찾아가는

재활방문 의료봉사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한편 관절염에 대한 치료를 인정받아 2014년 대구시 의료관광 선도의료기관으로 지정된 한미병원은

2017년 재지정되어 2020년까지 의료관광 선도 병원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석수 선임기자 sslee@imaeil.com

 

본문기사 바로가기 : https://news.imaeil.com/Society/2019070815542488409

?

  1. [데일리대구경북뉴스] 한미병원-고령군 우호교류협약 체결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고령군(군수 곽용환)이 군민들의 건강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9월 24일 고령군청 가야금방에서 곽용환 군수와 신홍관 한미병원장을 비롯한 병원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우호교류 협약식을 가졌다. 고령군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인공관절술과 관절내시경 수술 분야에서 최첨단 의료장비를 갖추고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바탕으로 한 한미병원과 고령군이 상호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양 기관이 가지고 있는 인적·물적 자원을 공유해 지역발전을 도모하고 건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면서 이번 협약에 따라 한미병원은 고령군의 관광·문화·휴양 시설 이용 및 농산물 소비 촉진에 앞장서고, 지역주민의 병원 이용 시 유...
    Date2019.09.25 By한미병원
    Read More
  2. [영남일보] 한미병원 신홍관 병원장, 연골재생 전문가로 공식인증

    대구 달서구 한미병원은 9일 신홍관 병원장(정형외과)이 세계적 골(骨) 재생 조직 개발회사인 스위스 가이스트리히로부터 대구경북 최초로 연골재생 전문가 공식인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스위스 ‘가이스트리히’는 콜라겐 이식재료 분야에서 세계적인 선두기업이다. 병원측에 따르면, 한미병원은 그동안 연골재생과 줄기세포치료 분야에 관심을 두고 환자 맞춤형 연골재생 및 줄기세포시술을 시행해 왔고, 그 결과 제대혈 줄기세포치료술(카티스템)에 있어서는 3년 연속 영남권 최다시술 기록(2017~2019년)을 보유하게 됐다. 또 스위스 가이스트리히사의 콘드로가이드라는 바이오 콜라겐을 지지대로 활용한 자가골수줄기세포치료에서도 대구경북지역 최다시술 기록을 갖고 있다. 병원 관...
    Date2019.09.16 By한미병원
    Read More
  3. [한미병원] 줄기세포시술 등 관절염 최신 치료 선두 주자

    대구시 달서구 이곡동(성서지역)에 위치한 한미병원은 관절, 척추에 특화된 중점치료로 지난 10여 년간 지역민들의 성원을 받아 왔다. 특히 인공관절수술 및 관절경수술, 줄기세포수술 외에도 지난해부터 무릎·어깨·허리·발목 부위에 대한 비수술적인 통증치료에 중점을 두는 비수술 척추·관절센터를 확장 오픈했다. 최근에 무릎 관절염 치료로 각광을 받는 줄기세포치료는 자기 연골을 보존·재생하는치료법이다. 현재 성체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 즉 제대혈 줄기세포(카티스템)를 이용한 치료가 퇴행성관절염의 치료로 많이 시행되고 있다. 한미병원은 2011년 대구경북 최초로 줄기세포를 이용한 퇴행성 관절염 치료 결과를 학회에 발표하는 등 꾸준한 학회 ...
    Date2019.07.17 By한미병원
    Read More
  4. [이웃사랑 성금 100억 돌파] 부자보다 아름다운 기부자 있기에

    ◆후원자 ▷한미병원 신홍관 병원장 [이웃사랑 성금 100억 돌파] 부자보다 아름다운 기부자 있기에 매일신문이 써 내려간 희망의 대역사 ‘이웃사랑’ 누적 성금 모금액 100억 돌파|| '사랑의 사자' 장미 꽃말처럼 이웃사랑과 함께 향기로운 온정 전할래요 매일신문 | 수정 2019-05-21 11:11:39 | | 매일신문이 써 내려간 희망의 대역사 ‘이웃사랑’ 누적 성금 모금액 100억 돌파 '사랑의 사자' 장미 꽃말처럼 이웃사랑과 함께 향기로운 온정 전할래요 16일 오후 6시 30분 대구 노보텔 앰배서더 버건디홀에서는 '매일신문 이웃사랑 100억 돌파 기념 감사의 밤' 행사 가 열렸다. 매일신문의 연재코너인 '이웃사랑' 장기 기부자와 사례 발굴 및 관리에 협력...
    Date2019.05.24 By한미병원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